국제자매·우호결연도시, 수원시에 마스크 7만매 기부
상태바
국제자매·우호결연도시, 수원시에 마스크 7만매 기부
  • 정임순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3.2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시엠립주, 중국 주하이시·지난시, 염태영 시장에게 공식서한 보내 기부 의사 밝혀

[뉴트리션] 수원시의 국제자매·우호결연도시들이 잇달아 “수원시에 마스크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국제자매도시(2004년 자매결연)인 캄보디아 시엠립주 핀 프락(Pin Prakad) 부지사는 3월 20일 자로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공식서한을 보내 “수원시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도록 (수술용) 마스크 2만 매를 기부할 의향이 있다”며 “시엠립주와 수원시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중국 주하이시(2006년 우호결연) 야오이성(姚奕生) 시장은 3월 23일 자로 염태영 시장에게 서한을 보내 “수원시가 겪고 있는 어려움에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낀다”며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자 N95 마스크(먼지 여과율 95% 이상) 2만 매를 수원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과 의료진들이 사용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국 지난시(1993년 자매결연)도 “수원시에 수술용 마스크 3만 매를 제공하겠다”고 의사를 밝히며 대한적십자사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 보낼 기부의향서를 23일 수원시에 전달했다.

세 도시가 수원시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마스크는 7만 매(N95 2만 장, 수술용 5만 장)에 이른다. 수원시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마스크를 수령한 후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세 도시가 지원하는 마스크는 수원시가 자매·우호 도시와 꾸준히 다져온 우정의 결과”라며 “자국에도 코로나19가 발생한 상황에서 오랜 친구인 수원시민을 위해 따뜻한 정을 나눠준 세 도시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수원시는 전 세계 6개 대륙 18개 도시와 국제자매·우호결연을 체결하고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국제자매결연도시는 14개, 국제우호결연도시는 4개에 이른다.

국제자매결연도시는 한 국가에 한 개 도시이다. 자매결연한 도시가 있는 국가의 다른 도시와 우호협력결연을 하면 ‘국제우호결연도시’라고 부른다. 교류·협력 내용은 큰 차이가 없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