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치매환자 단기쉼터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치매환자 돌봄 강화
상태바
광명시, 치매환자 단기쉼터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치매환자 돌봄 강화
  • 조석민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1.1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증상 악화 방지 및 환자가족 부양부담 완화 노력

[뉴트리션]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020년 ‘경증 치매환자 단기쉼터’ 운영을 시작하고 치매환자들의 건강 지키기에 나섰다.

시는 광명센터(광명동 시민건강증진센터 3층)와 하안센터(하안동 광명시 보건소 1층 8번방) 2곳에 경증 치매환자 단기쉼터를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치매환자 단기쉼터에서는 광명시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만 60세 이상 경증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인지건강 프로그램과 돌봄교실을 운영해 치매 악화를 방지하고 환자가족의 부양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광명시는 올해 단기쉼터를 12주 과정으로 4기에 걸쳐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참여자를 모집해 40명을 선정했으며, 1월 15일부터 오는 4월 3일까지 1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단기쉼터 운영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5일, 오전 또는 오후 3시간씩 운영되며, 운영 프로그램은 운동치료, 현실인식훈련, 인지훈련치료, 회상치료, 인지자극치료, 음악치료, 원예 프로그램, 보드게임, 실버요가 등 다채롭게 구성돼 있다.

시는 지난해에도 11개 프로그램을 연중 진행했으며 하안센터는 845회 6,084명, 광명센터는 865회 운영해 5,930명이 참여하는 등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광명시 관계자는 “치매환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광명시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현재 1천9백여 명이다. 치매환자 단기쉼터가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알차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고령화 사회 치매예방을 위해 지난 2013년 11월부터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환자 단기쉼터 외에도 치매무료검진, 치매지원물품 제공, 치매치료비지원, 치매안심약국 운영, 치매파트너 양성, 치매예방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광명시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