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귀농귀촌 한달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상태바
산청군 “귀농귀촌 한달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1.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산청군이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주택수리비와 교육비 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예비귀농귀촌인들에게 일정기간 지역에서 살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예비귀농귀촌인 홈스테이’ 사업도 추진해 눈길을 끈다.

군은 10일 오는 31일까지 ‘2020년 귀농귀촌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귀농귀촌 지원사업은 귀농귀촌인들의 초기 부담을 줄이는 한편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것이다.

주요사업으로는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 △귀농귀촌인 주택수리비 지원사업 △예비귀농귀촌인 홈스테이 △귀농귀촌인 농촌적응 생활기술교육 △귀농인의 집 운영사업 등이 있다.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과 귀농귀촌인 주택수리비 지원사업은 1월31일까지 거주지 읍면 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은 농가 당 600만원(보조 400, 자부담 200) 한도 내에서 정착 사업비를 지원한다. 농가에서는 지원 대상에 맞는 영농설계서를 제출해야 하며 지원자격과 요건에 맞는지 선정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 농가에 최종 지원한다.

주택수리비 지원사업은 가구당 300만원 한도 내에서 수리비를 지원한다. 주택 리모델링과 보일러 교체, 지붕·부엌 개량 등이 대상이다.

예비귀농귀촌인 홈스테이 지원사업은 희망자들이 임시로 머무를 수 있는 주거공간을 알선 하는 사업이다. 이주 시 발생할 수 있는 시행착오를 최소화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월 임대료의 50%(최대 20만원)를 1개월 간 지원할 예정이다.

산청군은 이외 다른 사업들에 대해서도 추진계획에 맞춰 시행할 예정이다. 각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산청군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www.sancheong.go.kr/scatc/)를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산청군은 매년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 귀농귀촌인 주택수리비 지원사업, 귀농인의 집 운영을 통해 산청을 찾는 귀농귀촌인들이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각종 축제 및 박람회에서 상담부스를 운영하는 한편 ‘예비 귀농귀촌인 산청투어’ 등을 진행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개인별 맞춤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정책과 적극적인 홍보로 우리 산청군을 찾는 귀농귀촌인들이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귀농귀촌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해 제2의 삶을 가꿔나갈 수 있도록 계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