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아세안과 지재권으로 상생번영을 이끌다
상태바
특허청, 아세안과 지재권으로 상생번영을 이끌다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19.11.20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 국내 최초 개최

[뉴트리션]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1월 25일(월)부터 27일(수)까지 서울에서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들과 「2019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개최한다.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들이 한국에서 지재권을 논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는 11월 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같은 시기에 개최되는 것으로, 특허청은 이번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의 슬로건을 ‘혁신을 통한 번영, 모두를 위한 번영(Innovation for Prosperity, Prosperity for People)’으로 정했다. 이는 이번 회의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新남방정책을 지재권 분야에서 실현하기 위한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다.

첫째 날인 25일에는 2019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개최하여, 한국과 아세안 각국 특허청장들이 우수한 특허 창출을 위한 협력방안, 역내 지식재산 보호 및 활용방안 등 상생번영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둘째 날인 26일에는 아세안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차장 등이 참석하는 ‘적정기술 그랜드 심포지엄’이 개최될 예정이다. 심포지엄에서는 학계, 기업인 등 100 여명이 참석하여 지난 10년간 적정기술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또한,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한국과 아세안의 많은 기업인과 지재권 분야 종사자들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지식재산 거래 박람회(Korea-ASEAN IP Transaction and Transfer Fair)’가 개최된다. 본 박람회에서는 한-아세안 기업 간 기술 거래와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강연, 상담 등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박원주 특허청장은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 모두와 연쇄적으로 특허청장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세안 개별국과의 양자회담은 아세안 전체가 아닌 개별 국가별 지재권 협력을 논의함으로써, 아세안 국가별 맞춤형 지재권 역량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이번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 의장을 맡은 박원주 특허청장은 “아세안은 지식재산 무역 거래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이번 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이 지식재산을 통한 경제협력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