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쾌거
상태바
"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쾌거
  • (필명) 유진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19.11.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생강의 600년 보존 및 생산 역사성 인정

[뉴트리션]전라북도는 12일 농식품부가 「농업유산지정자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을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도에서 2017년 「부안 전통 양잠농업시스템」에 이은 두 번째, 전국에서는 열세 번째 국가중요농업유산이 탄생했다.

「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것은 역사적인 사료에 의한 완주지역 토종생강 생산기록과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완주지역만의 “온돌식 토굴 저장방식”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온돌식 토굴 저장방식”은 세계에 유래가 없어 세계농업유산에도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현재 완주에서는 466농가가 111ha에서 1,176톤의 생강을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량의 20% 정도는 아직도 온돌식 토굴을 활용한 씨종자 보관방식으로 토종생강을 보존.생산하고 있다.

이번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으로 국비 14억원이 지원되며, 전라북도와 완주군에서는 유산의 체계적인 정비를 통해 관광 자원화하고, 완주생강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을 활용하여 지역경제가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며, “중장기적 준비를 통해 세계농업유산에도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형·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하여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여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2013년부터 지정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 까지 12개의 유산이 지정되어 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