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다문화 이해교육
상태바
‘필리핀’다문화 이해교육
  • (필명) 유진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19.10.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

[뉴트리션]상주 외서초등학교(교장 권옥자)는 10월 17일(목) 3교시 종합실에서 유치원, 1~4학년을 대상으로 경상북도교육청 상주도서관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을 실시하였다.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다문화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고 올바른 인식을 확산시켜 바른 인성함양에 도움을 주고자 운영하였다.

마리첼 미수비아 선생님은 필리핀의 문화와 풍습, 역사, 축제, 언어, 악기, 전통놀이, 전통춤, 전통의상에 대해서 알기 쉽게 설명을 해 주었다.

그리고 학생들은 필리핀 나무 인형에 색칠을 해 보고, 전통놀이인 잭스톤(공기놀이)과 씨바(재지차기)를 해 보며 필리핀을 간접적으로 경험을 했다.

또 전통의상인 바롯사야(여자)와 바롱 타갈로그(남자)를 입고 사진을 찍으며 필리핀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다.

세계화로 다문화가정이 늘어나면서 서로를 이해하고 다문화주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 외서초도 베트남, 필리핀, 중국 등 다문화가정 학생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전교생이 가족처럼 생활하고 있어서 오늘 교육이 다문화가정의 친구들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마리첼 미수비아 선생님은 필리핀 결혼이주 학부모로서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모국인 필리핀에 대해 소개하고 문화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다문화 이해교육의 강사로 활동하게 되어 자긍심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3학년 김규린 학생은 “선생님, 필리핀도 우리나라와 비슷한 전통놀이가 있다는 것에 놀랐고, 전통의상을 입었는데 예뻐서 좋았어요~”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을 통하여 학생들이 다른 나라의 문화와 풍습을 이해하고 문화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뜻깊은 시간을 갖게 되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