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82년생 김지영, 대본 읽고 내가 위로 받아 선택"
상태바
공유 "82년생 김지영, 대본 읽고 내가 위로 받아 선택"
  • 조석민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19.10.1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공유가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김도영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공유는 "처음에 시나리오 접했을 때 든 생각은 가족이었다. 근데 영화를 찍고, 관객 분들에게 영화를 보여드리기 위한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출연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각을 해봤다. 또 출연 이유에 대한 관련 질문들을 여러 번 받으면서 내가 이 영화를 왜 선택했나 생각해 볼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간단하게 다시 말하자면 내가 위로를 받은 것 같다. 그래서 이 영화를 한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3일 개봉한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