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한컴그룹 '4차 산업혁명특별시’완성을 위해 맞손
상태바
대전시-한컴그룹 '4차 산업혁명특별시’완성을 위해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대전시가 드론특별자유화 구역 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 중견 소프트웨어 기업인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과 손잡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함께 '4차 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전시는 한컴그룹이 보유한 드론, 로봇,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첨단 ICT 기술을 대전시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미래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로써, 대전시는 많은 연구기관과 첨단기업이 위치한 4차산업 선도 도시로서의 역량과 전문 인력 활용을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기반의 미래 도시 조성을 위한 고도화된 기술협력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특히, 한컴그룹은 대전시에 위치한 한컴인스페이스(대표 최명진)를 통해 대전시의 도심형 정밀비행 드론특구 조성 및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은 한컴인스페이스가 보유한 드론스테이션과 드론 운항관리 기술, 드론 데이터 플랫폼 등을 비롯해 그룹사의 여러 기술을 융합한 도심용 드론교통관제 인프라 구축 및 드론 서비스 실증을 추진한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앞으로 드론을 비롯해 로봇, 인공지능, 모빌리티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구현에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밝혔으며,

허태정 대전시장은 “드론특구를 통해 대전시의 인프라와 한컴그룹이 가진 기술이 함께 협력하여, 앞으로 대전시가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