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도시 미관 저해 방치 건축물 본격 해체 나서
상태바
음성군, 도시 미관 저해 방치 건축물 본격 해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충북 음성군이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방치 건축물에 대해 본격 해체에 나섰다.

24일 군에 따르면, 음성읍 읍내리 489-2번지 일원에 위치한 방치 건축물(구 효성빌딩)이 3월 말까지 철거될 예정이다.

음성읍 중심지에 위치한 해당 건물은 지하1층, 지상5층, 연면적 3천579㎡의 집합건축물로 수년간 방치돼 안전사고 발생의 우려가 있으며, 흉물스럽게 변해 도시 미관을 훼손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9년에 새 주인을 만나 재건축을 위해 이번에 건축물을 철거하게 됐다.

새로 온 사업자는 건축물을 철거하기 전 도로 일시 점용, 비산먼지 발생사업, 특정공사 사전신고를 완료했다.

건축물 해체 방법은 가림막 등 가설구조물 설치 후 현장 공터에 5미터 이상 성토 후 절단, 유압식 압쇄공법으로 저소음·저진동·저분진 등 안전한 공법으로 추진된다.

또한, 지하층에 유출수가 생길 것이 예상돼 재건축 시 지하 흙막이 공사 실시 후 별도로 철거할 계획이며, 해체작업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건축물 해체공사 감리자도 지정했다.

윤동준 군 건축과장은 “음성읍 중심지에서 수년간 방치된 건축물을 정비하게 돼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방치 건축물에 대한 정비 방안을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