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쌍방향 수업 환경 안정화…무선망‧스마트단말 보급 확대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쌍방향 수업 환경 안정화…무선망‧스마트단말 보급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월 27일 <2021 7대 희망정책> ‘배움의 질 향상을 위한 원격수업 지원’의 역점 정책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2021년 상반기까지 도내 2,131실의 교실에 최신형 와이파이6(WiFi-6) 규격의 무선망을 추가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새 학년 원격수업을 비롯해 온‧오프라인 융합교육, 고교학점제 등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추가 구축이 완료되면 도내 각급 학교에 총 5,029실의 무선망 교실이 들어선다. 이는 전체 학급수 3,316실 대비 151.7%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모든 교실에서 무선 인터넷을 활용한 수업이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올해 내에 학생 교육용 태블릿컴퓨터 1,925대를 추가 보급한다. 이것이 완료되면 각급 학교에 총 1만 9,923대의 스마트단말(태블릿 또는 노트북)이 보급된다. 도내 학생 4명당 1대 수준의 기기를 확보하게 된다.

원격수업 질 제고를 위해 실시간 쌍방향 수업 환경도 안정화한다.

이를 위해 스튜디오형 교실 구축을 지원한다. 각 일반 교실에서 원격수업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웹캠, 마이크, 디지타이저 등 원격수업용 장비와 수업자료 제작용 소프트웨어 구입비를 학교에 지원한다.

또한, 교육부와 공동으로 공공플랫폼(e학습터, EBS온라인클래스) 기능 고도화 사업을 통해 ‘실시간 화상수업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확대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플랫폼 관련 교원 연수와 학교 현장요청형 연수 운영도 지원해 원격수업의 질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모든 초‧중‧고교 학생에게 스마트단말 대여와 인터넷 회선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상황 발생 시 즉시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환경을 안정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가정에서 스마트기기(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를 갖추지 못한 학생은 소속 학교에서 스마트단말을 원격수업 기간 동안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스마트폰만 갖고 있어 원격수업을 받는 데 불편을 겪는 학생 또한 스마트단말을 대여할 수 있다.

가정 내 인터넷 환경을 갖추지 못한 학생도 소속 학교에 인터넷회선 지원을 요청하면 ‘KCTV제주방송 지역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원격수업 기간 동안 와이파이(WiFi)를 포함한 인터넷회선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수업의 공백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온‧오프라인 교육 환경을 안정적으로 갖추겠다”며 “미래 교육을 위한 정보 인프라 환경도 선제적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