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누리, 글로벌 교육정보솔루션기업 Blackboard와 파트너십 체결
상태바
퓨쳐누리, 글로벌 교육정보솔루션기업 Blackboard와 파트너십 체결
  •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 승인 2019.06.20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육전문지 뉴트리션)
국내 전자도서관솔루션 및 스마트러닝 전문업체 퓨쳐누리(대표이사 추정호)가 13일 글로벌 교육정보솔루션기업인 블랙보드(Blackboard inc),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 입스 드훅(Yves Dehuck)과 국내 교육시장의 학습관리시스템 솔루션 도입 및 지원에 대한 파트너사로서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퓨쳐누리는 블랙보드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종류의 전통적인 학습관리시스템으로(LMS: Learning Management System) 구축된 국내 교육 시장에 차세대 플랫폼(Saas: Software As A Service 기반의 LMS)으로의 전환을 주도하고, 블랙보드 제품을 사용하는 교육기관의 성공적인 교육 경험 및 성과를 제공하기 위해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루어지도록 고객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시장 표준에 맞춰 개발된 온라인교육 통합 플랫폼인 Blackboard Learn을 국내 교육시장에 맞추어 기존 교육기관 시스템과의 통합 및 기관의 요청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개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국 온라인 교육환경에 특화된 기능에 대해 빌딩블록(Building Block)을 개발하여 보급할 예정이다.

퓨쳐누리는 국내 전자도서관의 선도기업 중 하나로써 오랜 기간 국내외 다수의 사업수행을 통해 노하우와 경험치를 축적하였으며, 2016년 다울소프트의 스마트러닝·문제은행 사업부문을 인수하여 교육시장에 대한 이해와 기술력을 보강해 왔다.

이번에 블랙보드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표준화된 제품과 퓨쳐누리가 보유한 LMS개발능력이 더해져 국내에 최적화된 LMS 제품 품질향상 및 서비스 만족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으며 그동안 소규모 업체들이 점유하고 있던 국내 대학 온라인교육시장에 큰 변화를 가지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에 도입된 블랙보드 제품은 학습관리시스템인 Blackboard Learn과 컬래버레이션 플랫폼인 Blackboard Collaborate가 있다. 또한 교수-학습 과정에서의 필요로 하는 팀프로젝트, 온라인 토론, 화상 강의, 표절 검사, 동료평가, 온라인 시험 및 자동 채점, 성적관리센터, 일정 알림 등의 기능을 다양한 디바이스(PC, Mobile app, Mobile web 등)를 통해 지원하며, 이는 세계 100여국에서 1만9000개 이상의 교육기관이 활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부산광역시 교육청을 비롯하여 고등교육기관인 UNIST, 가톨릭대학교, 고려대학교, 아주대학교, 한양대학교 등의 기관에서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다.

퓨쳐누리 개요

퓨쳐누리는 국내 200여개 대학, 공공기관, 기업 도서관에 전자도서관 시스템을 구축해 온 업계 선두업체로 최근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콜롬비아, 몽골, 루마니아 등 해외 시장으로 꾸준히 영역을 넓히고 있다. 최근 인수한 다울소프트 스마트러닝 사업부의 기술력 및 해외 컨퍼런스를 보강하여 보다 차별화된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본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