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기자회견문
상태바
[전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기자회견문
  • 데스크
  • 승인 2019.03.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무상교육, 국가가 책임져야 합니다!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되지 않기를

[종합인터넷신문 뉴트리션]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교육가족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 19일 ‘포용국가 사회정책 대국민 보고회’에서 모든 국민이 전 생애에 걸쳐 기본적인 생활을 누리도록 국가가 보장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하였습니다.

특히 교육과 관련해서는, 사람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로 누구나 원하는 만큼 공부할 수 있게 하겠다는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의 의지를 밝혔습니다. 포용국가 사회정책에서 교육분야의 핵심은, 대통령의 대표 공약 중 하나인 ‘고교 무상교육’입니다.

그동안 대통령과 현 정부는 고교 무상교육이 먼 미래가 아닌 우리 앞의 현실이 되었음을 우리 국민들에게 확인시켜주었습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도 지난해 10월 취임식에서 '고교무상교육 2019년 조기 시행' 계획을 발표하며, 대통령 공약을 충실히 이행할 것임을 약속했습니다.

국민 여러분, 대통령과 교육부장관이 약속한 대로, 고교 무상교육은 2019년에 반드시 실현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최근 우려스러운 움직임이 보이고 있습니다. 대통령과 정부가 국민들에게 약속한 것과는 다른 목소리가 조금씩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무상 교육을 예산 부담의 문제로 전락시키려는 시도가 공공연히 자행되고 있습니다.

고교 무상교육 실시는 예산의 문제가 아닙니다. 의무교육에 관한 헌법정신 구현의 문제이고, 원칙의 문제입니다. 아이들의 교육받을 권리를 지키기 위한 길이며,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는 길입니다.

대통령은 공약으로, 고교 무상교육의 주체가 국가 즉 정부임을 확인하였습니다. 국가가 책임지고 무상교육 예산을 마련하겠다는 뜻이고, 문재인정부는 그 책임을 다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입니다. 이에 대한 국민적 합의도 이미 끝났습니다.

문재인정부 탄생은 이러한 국민적 합의의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고교 무상교육 재원마련의 방식을 놓고 정부와 시도교육청 사이에 갈등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대통령이 공약한 대로,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하면 됩니다. 국가정책의 추진을 교육감들에게 떠넘기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합니다.

우리 시도교육감들은 국민들과 함께 고교 무상교육의 문제가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하는 것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재정당국은 의무감을 갖고 교육적 책임을 완성해야 합니다.

교육감들은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한 협력 속에서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노력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로봇저널리즘 소스 코드 구매는 <로봇 1번가>에서!
☞ 국내 최다 상품 보유, 자판기(자동판매기) 부품 쇼핑몰 <벤딩1번가>
☞ 국내 '최초' 로봇저널리즘 전문지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바로가기
☞ 국내 '최초' 청소년 인터뷰 전문 매체 <인터뷰 전문지>
☞ 주식회사 뉴트리션 미디어 그룹 바로가기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기사 저작권 안내
본 기사는 종합인터넷신문 뉴트리션(대구, 아00118)이 발행한 콘텐츠로, 현행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보호를 받는 저작물입니다. 따라서, 저작권법 제7조(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 제5호에 해당한다고 임의로 판단하여 콘텐츠를 무단 전재 하는 등의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배되므로, 기사 콘텐츠의 일부를 게재할 경우 저작권법 제37조(출처의 명시)에 따라 출처를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사 전문을 사용하고자 하시는 경우 본보(종합인터넷신문 뉴트리션)와 협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