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뉴스 정부정책
[정책] 올해 공립유치원 신규교사 1,018명 선발 … 사전예고 인원보다 2배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규교사 충원으로 유아교육의 국가책임 강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올해 공립유치원 신규교사 1,018명을 선발한다.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시행계획을 13일 시도교육청 누리집을 통해 확정 및 발표했다.

오는 11월 10일 각 시도교육청별로 치러질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교사 임용시험 신규선발 규모는 1,018명이다. 이는 지난 6월 사전예고 인원인 499명보다 2배 증가한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지역별로 살펴보면 △ 서울 170 △ 부산 43 △ 대구 37 △ 인천 21 △ 광주 14 △ 대전 36 △ 울산 11 △  세종 30 △ 경기 250 △ 강원 33 △ 충북 43 △ 충남 30 △ 전북 40 △ 전남 50 △ 경북 31 △ 경남 150 △ 제주 23명 등 총 1,018명을 모집하는 가운데 경기지역이 가장 많은 250명을 모집하여 눈길을 끈다.

교육부는 유아교육의 국가 책임을 강화하고, 출발선 단계의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공립유치원 확대와 유치원 정규교사 확충을 추진해 왔다. 교육부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충원 규모는 총 2,478명으로, 이전 3년간 선발 인원과 비교해도 442명이 많다." 면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선발 인원은 2,036명" 이라고 설명했다.

ⓒ 교육부

특히 지난해에는 유치원 교사 정원 800명을 추가 확보하여, 정원 부족으로 기간제 교사로 운영했던 유치원 학급의 정원 외 기간제 교사를 해소하는 등 공립유치원 교사를 100% 정규교원 정원으로 확보하여 유아교육활동의 안정적 운영을 도모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선발인원을 보면, △ 13년 424명 △ 14년 659명 △ 15년 739명 △ 16년 638명 △ 17년 1,460명(정원 외 기간제 교사 해소를 위한 한시적 증원 800명 포함)이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정규교사의 확충으로 유아교육의 안정성이 담보되고, 유치원에 새로운 활력과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쳐난다” 라는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현장과 활발히 소통해서 유아가 행복하고, 학부모들이 믿고 보내는 유치원 교육 여건 조성을 위해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라고 덧붙였다.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기사 저작권 안내
본 기사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대구, 아00118)이 발행한 콘텐츠로, 현행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보호를 받는 저작물입니다. 따라서, 저작권법 제7조(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 제5호에 해당한다고 임의로 판단하여 콘텐츠를 무단 전재 하는 등의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배되므로, 기사 콘텐츠의 일부를 게재할 경우 저작권법 제37조(출처의 명시)에 따라 출처를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사 전문을 사용하고자 하시는 경우 본보(교육전문지 뉴트리션)와 협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임순(교육 뉴스 2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임순(교육 뉴스 2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뉴스레터

Best Article

여백

뉴트리션만의 독특한 기획/연재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