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쟈뎅, 홍차에 우유와 과즙을 더한 까페리얼 티라떼 출시
(서울=교육전문지 뉴트리션)
원두커피 전문기업 쟈뎅이 홍차에 우유와 과즙을 더한 ‘까페리얼 티라떼’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특유의 쌉싸름한 맛과 향으로 일부 마니아층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홍차가 최근 차 음료 시장을 대표하는 음료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과 대만, 홍콩 등에서 밀크티, 블렌딩티와 같은 색다른 홍차 문화가 들어오면서 더욱 다양한 티음료를 맛볼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국내 차음료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올해 국내 RTD(Ready To Drink) 차 음료 시장규모는 3000억원대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홍차는 세계 차 소비량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높으며, 다이어트부터 노화 방지, 피로회복, 항산화 효과 등 다양한 효능을 갖고 있다. 특히 쌉쌀한 특유의 맛이 물과 우유, 과일 등 다른 식재료와 섞였을 때 각기 다른 맛과 향으로 어우러져 다채로운 활용이 가능하다.

식음료업계는 이러한 홍차의 특성을 활용해 과일을 첨가하거나, 커피나 녹차를 섞는 등 이색적인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쟈뎅이 출시한 까페리얼 티라떼는 세계 3대 홍차인 우바와 아쌈을 블렌딩 후 딸기, 오렌지 과즙을 더해 과일의 달콤함과 홍차의 진한 풍미를 동시에 갖춘 제품이다. 여기에 국내산 1A등급 원유를 넣어 우유의 부드러움과 고소함을 더했다.

또한 생산 전 과정을 무균충전실에서 제조하는 ‘아셉팁(ASEPTIC)’공법을 적용해 음료 본연의 맛과 향을 더욱 신선하고 오래 유지하도록 했다. 용기는 친환경 종이용기 ‘카토캔(Cartocan)’을 사용해 가볍고 부드러운 그립감은 물론, 재활용이 용이해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대우 쟈뎅 마케팅 팀장은 “식음료 업계는 최근 꾸준히 성장하는 차음료 시장에 맞춰 소비자들의 입맛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내세우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쟈뎅의 ‘까페리얼 티라떼’는 홍차의 진한 풍미와 함께 과즙의 달콤함, 우유의 부드러움까지 함께 맛볼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쟈뎅 개요

‘쟈뎅’은 1984년 윤영노 회장이 설립한 35년 전통의 원두커피 전문기업이다. 1988년 국내 최초로 원두커피 전문브랜드이자 프랜차이즈 카페인 ‘쟈뎅 커피 타운’을 탄생시켰으며, 당시 지하 다방문화가 주류를 이끌던 시대에 파격적인 시도로 국내 커피 문화의 변화를 가져왔다. 쟈뎅은 원두커피 전문점에 이어 원두커피 브랜드 ‘쟈뎅 클래스’와 국내 최초 1회용 원두커피 티백을 선보이는 등 커피 제조 및 유통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또한 2005년 국내 최초로 편의점 테이크아웃 아이스커피 브랜드 ‘까페리얼’을 선보여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의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쟈뎅은 스페셜티 커피전문점 ‘커피휘엘’과 로스팅 10일 이내의 신선한 원두커피를 구입할 수 있는 로스터리샵 ‘더 로스터리 바이 쟈뎅’을 선보였다. 또한 이마트, 남양유업, 암웨이 등의 파트너사에 원재료를 납품하는 등 다양한 측면의 B2B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육전문지 뉴트리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