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뉴스 교육청
대전교육청, '2018년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추진계획' 수립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대전시교육청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2018년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추진계획’을 수립해, 전체 학교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사진 = 교육청

행정안전부의 최근 4년 간 학생 물놀이 사망사고 현황 조사에 따르면, 전국에서 7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그 중 중학생의 사망사고(중 26명, 36.6%)가 가장 높고, 원인은 주로 수영미숙(39명, 49.3%)과 안전부주의(21명, 39.6%)가 주요 원인으로 파악되었다.

이에, 대전교육청은 여름방학 시작 전까지 학생들에게 물놀이 활동 시 지켜야 할 사항 및 상황별 대처요령 등의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가정통신문 및 SMS 발송을 통해 학부모에 대한 교육 강화를 당부했다.

또한, 오는 7월 14일부터 8월 12일까지 총 30일간, 침산동 유원지, 흑석동 유원지, 상보안 유원지, 뿌리공원 상류 등 4개 지역에서 수상안전 및 인명구조 자격을 가진 자원봉사자를 위촉해 물놀이 피서객 인명구조와 학생 생활지도를 위한 수상안전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안전총괄과장은 “매년 여름철에 집중 발생하는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하여 사전교육과 적극적인 예방활동으로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임순(교육 뉴스 2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임순(교육 뉴스 2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