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뉴스 정부정책
교육부, '장애학생 맞춤형 일자리 및 취업지원 확대 방안' 발표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교육부가 장애유형 및 특성을 고려한 ‘장애학생 맞춤형 일자리 및 취업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하였다.

이번 방안은 장애학생 원스톱 취업지원을 위한 관계부처 협약 체결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사진 = 교육부

이번 방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대학 내 일자리 35명, 지역사회 일자리 580명, 그리고 재정지원 일자리에 1,500명 등 장애학생 2,115명에게 맞춤 일자리를 발굴·지원할 계획이다.

대학 내 일자리는 18년에 거점국립대학을 중심으로 취업 성공사례를 발굴하여, 19년 모든 대학으로 확산하는 데 목표를 두고 추진하며, 대학의 환경과 요구에 맞는 맞춤컨설팅을 강화하고,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를 발굴하며, 현장중심의 직무훈련을 실시하여, 장애학생의 취업 성공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역사회 일자리는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과 연계․협력을 강화하여 장애인 고용 수요가 있는 지역사회 산업체를 중심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 직업재활수행 전문기관과 함께 직업능력평가체계를 확립하고, 일자리 제공 수요가 있는 산업체 현장에서의 직무훈련을 확대한다.

또한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등을 통해 체계적인 진로설계컨설팅 및 현장견학․직무체험 등 취업지원서비스를 확대하여 취업역량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장애인 고용 확대 기반을 구축하고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도 힘쓸 계획이다.

시·도교육청 단위에서 통합서비스 지원협의체를 구성하여 직업평가·직업교육·고용지원·사후관리가 원스톱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하고, 대학 및 지역사회 사업체가 장애인 고용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도록‘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다.

박춘란 교육부차관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더불어 잘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장애학생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히며, 특히, “대학을 비롯한 공공부문에서 선도적으로 장애인 일자리를 발굴하여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조석민(교육 뉴스 3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석민(교육 뉴스 3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뉴스레터

Best Article

여백

뉴트리션만의 독특한 기획/연재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