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갈색팽이버섯 (여름향1호) 내수시장 확대 박차!
상태바
충북도 갈색팽이버섯 (여름향1호) 내수시장 확대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자체 개발한 갈색팽이버섯 육성품종(여름향1호)을 11월 18일(수), 기술원에서 MS바이오주식회사, 삼광버섯영농조합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전국적으로 실용화에 박차를 가했다.

MS바이오주식회사(대표 서금희)는 충남 예산에서 표고버섯, 동충하초 생산 업체이며, 삼광버섯영농조합(대표 차주훈)은 전남 장흥에서 목이버섯, 노루궁뎅이버섯 등 다품목의 버섯 생산 농업법인이다.

두 업체는 모두 기존 판로에 갈색팽이버섯(여름향1호)을 더하여 마트와 인터넷 쇼핑몰 등에 납품할 계획이다.

‘여름향1호’는 충북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고온성 갈색팽이버섯이다. 생육온도가 4∼8℃인 백색 팽이버섯과 달리 8~12℃ 고온재배가 가능하여 여름철 냉방비 절감효과가 크고, 생육기간이 20일 단축되어 팽이버섯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갈색팽이버섯은 이번 계약으로 통상실시 업체가 2업체 늘어나 충북을 포함한 전국의 총 13개 업체에서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감으로써 국내 버섯시장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도 농업기술원 전종옥 버섯팀장은 “고온성 에너지 절감형 갈색팽이버섯(여름향1호)은 차별화 된 색과 아삭아삭한 식감으로, 맛과 향이 좋아 소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판로 및 소비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홍보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