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국장
교육부, 희망사다리 장학금 기본계획 발표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청년들의 중소·중견기업 취업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2018년 중소기업 취업연계(희망사다리) 장학금(이하 '희망사다리 장학금') 기본계획'을 발표하였다.

희망사다리 장학금은 학생들이 학비·취업 걱정 없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학금으로 현장의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특히 올해 기본계획은 지난 3월 15일 발표한 청년 일자리 대책의 첫 번째 후속조치로써, 대학 현장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마련하였다.

중소기업 취업연계(희망사다리) 장학금 개요

졸업 후 중소(중견)기업 취·창업을 희망하는 학생에게 장학금(등록금 전액 및 학기 당 지원금 200만 원, 최대 4학기 2,000만 원) 지원

(학생 조건) : 전문대 2학년, 4년제 대학 3학년 이상이며, 직전학기 성적이 100점 만점 중 70점 이상

장학생은 졸업 후 장학금 수령학기 × 6개월 간 중소기업 취업 또는 창업 기간 의무 유지 (의무 불이행 시, 장학금 환수)

2018년 희망사다리 장학금 기본계획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 주요 내용 및 개선 사항

먼저, 장학생의 취업 후 재직부담을 줄이기 위해 한 기업에 장기재직한 장학생은 의무근무기간을 장학금 수혜 학기에 비례하여 최대 6개월까지 단축한다.

그간 희망사다리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중소(중견)기업에 일정기간(장학금 수령 학기당 6개월) 의무근무를 해 왔으나, 장기 재직에 대한 부담완화 요구가 있어 이를 개선한다.

아울러, 장학생이 조기에 자산을 형성하고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의무근무를 마친 희망사다리 장학생도 청년내일채움공제(고용부), 내일채움공제(중기부)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그간 희망사다리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청년내일채움공제와 내일채움공제의 중복지원(가입)이 허용되지 않아 취업 후 목돈 마련에 어려움이 있었으며, 현장에서도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마지막으로, IBK 기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공공기관과 함께 장학생 선발 - 취업준비–채용연계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며, 장학생 간 취·창업 노하우 공유 등 네트워킹을 지원할 예정이다.

 향후 추진 일정

교육부는 올해 286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약 4,200명(취업지원형 3,900명, 창업지원형 3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1학기 장학금을 신청하려는 학생은 4월 20일까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http://www.kosaf.go.kr)으로 신청해야 하며, 각 대학에서 학생의 취업 의지 등을 고려하여 장학생을 선발하고, 6월 중 장학금을 지원한다.

사진 = 교육부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희망사다리 장학금이 취업을 위한 맞춤형 장학금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이라고 밝히며, "보다 많은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도록 장학금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교육 뉴스 1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육 뉴스 1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