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식약처, 추석 명절 대비 성수식품 수입검사 강화

[뉴트리션=온라인뉴스 2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수입이 증가하는 고사리, 밤 등 제수용품과 와인, 건강기능식품 등 선물용 식품에 대해 수입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입검사 강화대상 식품은 ▲ 고사리, 밤 등 농산물 7개 품목 ▲ 와인, 일반증류주 등 가공식품 7개 품목 ▲ 프로바이오틱스, 프로폴리스 등 건강기능식품 5개 품목 등 총 19품목으로 해당 식품들은 수입통관 시 정밀검사를 받게 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대상 식품과 검사 항목은 그간 수입검사 및 유통단계 부적합 이력 등을 고려하여 선정됐다.” 고 설명했다.

정밀검사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게 되면 해당 제품은 수출국으로 반송하거나 폐기 조치되고, 부적합 제품과 동일한 수입식품이 다시 수입되는 경우 5회 이상 정밀검사를 받는 등 중점관리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명절이나 계절별로 수입량이 증가하는 수입식품에 대해 수입검사를 강화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한편 품목별 검사항목 등 자세한 사항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 2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