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중소벤처기업부, 추석 명절 전통시장 이용 촉진 방안 시행

[뉴트리션=온라인뉴스 2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석 명절을 맞아 온누리상품권 개인할인 구매한도 상향, 전통시장 그랜드세일 개최, 정부비축물자 공급 등 ‘전통시장 이용촉진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금번 방안은 청탁금지법 시행, 내수부진 지속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으로 고객을 유입하고 소비진작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주요내용으로는 먼저 이달부터 10월 31일까지 온누리상품권의 개인 5% 할인판매 한도(평시 30만원/월)를 50만원까지 확대하여 전통시장 매출증가를 유도한다.

또한 임시공휴일 지정(10.2)에 따른 역대최장 추석연휴(10일)를 전통시장 판매촉진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추석 맞이 그랜드세일’ (9월초~추석 전후)을 실시한다.

금번 행사는 특성화시장 등 200여 곳이 참여하며 제수용품 특가판매·전통문화 체험·경품·이벤트 등 시장별로 특색있게 진행된다.

아울러 서민 가계부담 완화를 위해 명태, 고등어 등 정부비축 수산물(5종) 2,187톤을 전통시장을 통해 염가로 공급한다.

이외에도 전국 370여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차도 한시적(9.25~10.9)으로 허용하여 전통시장의 원활한 판매활동과 고객편의를 지원하며, 전통시장 이용 3대 장점 집중 홍보, 정부·공공기관·기업 등을 중심으로 ‘전통시장 가는 날’ 캠페인 추진 등을 통해 전통시장의 실질적인 매출증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 2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