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입시 수능·모평
[9월 모평 국어 영역]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 “시험 전체적인 난이도, 평이”“금년 6월 모평과 2017 수능에 비해 쉬운 것으로 예상”

- 국어, 독서 영역서 인문+과학 복합 지문 / 문학 영역, 고전 소설+고전 시가 복합 지문 출제 … 이전 시험에서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조합

[뉴트리션=교육 뉴스 1부]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2017년 9월 모평 출제 경향에 대해 “이번 9월 모의평가는 6월 모의평가 체제와 큰 차이가 없는 형태로 출제됐다. 화법과 작문에서는 6월 모의평가에 나왔던 신유형인 화법과 작문 연계 문항이 이번에도 출제됐다.” 며 “독서는 6월 모의평가와 마찬가지로 4문항/5문항/6문항 3지문 체제를 유지했고, 문학 역시 4문항/4문항/4문항/3문항의 4지문 체제로 출제된 6월 모의평가와 유사하게 5문항/4문항/3문항/3문항의 4지문 체제로 출제됐다.” 고 설명했다.

사진 = 비상교육

그러면서 “갈래 복합 지문이 이전과 다른 조합으로 출제된 점과 최근 꾸준히 문학 작품과 엮여서 제시되었던 문학사/문학 이론 지문이 출제되지 않은 것에 주목할 만하다.” 라고 덧붙였다.

또 이 실장은 EBS 교재 연계에 대해선 “EBS 교재 연계 비율이 71.1%인데, 문학의 산문 작품을 제외하면 직접 연계하기보다는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논지 등을 재구성하여 연계한 문항이 많았다.” 고 부연했다.

그리고 난이도 비교에선 6월 모평과 2017 수능 대비 '쉽다' 를 택했다. 이에 대해 이 실장은 “신유형이 출제되긴 했지만 크게 봤을 때 기존의 출제 기조에서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의 신유형이었다. 따라서 학생들이 문제를 푸는 데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면서 “인문+과학 복합 지문, 현대 시 지문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난이도가 평이하여 1등급 구분 점수는 6월 모의평가의 89점보다 높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실장은 특이 사항으로 세 가지를 꼽았다. △ 6월 모의평가에 출제되었던 화법과 작문 연계 지문은 이번에도 출제되었으나, 6월 모의평가에서는 화법+작문의 구성이었던 것과 달리 작문+화법의 구성으로 출제됐다. △ 독서 영역에서는 인문+과학 복합 지문이, 문학 영역에서는 고전 소설+고전 시가 복합 지문이 출제되었는데 이는 이전 시험에서는 시도되지 않았던 조합이었다. △ 문학 영역에서는 최근 평가원 주관 시험에서 계속해서 출제되었던 문학사/문학 이론과 작품이 한 지문으로 묶이는 구성이 출제되지 않은 것이 특이점이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국어는 독서 영역에서 인문+과학 복합 지문이, 문학 영역에서는 고전 소설+고전 시가 복합 지문이 출제되었는데 이는 이전 시험에서는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조합이었다. 하지만 시험의 전체적인 난이도는 평이해 금년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쉬웠고, 지난해 2017수능에 비해서도 쉬운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교육 뉴스 1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