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교육공동체 오피니언
경기교육청,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과목 절대평가 시행해야”

[뉴트리션] 경기도교육청은 교육부가 발표한 2021년 대학수학능력 개편안에 대해 “2021학년도부터 전 영역 절대평가를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도교육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2021학년도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전 영역 절대평가 시행(2안) 적용 시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감소되고 안정적으로 학교교육을 내실화할 수 있으며, 과정중심 교육의 정착 및 확대가 가능하다.” 고 강조했다.

사진 = 도교육청 / 제공 = 도교육청

이어 “반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안’인 일부과목에 한해 절대평가를 적용할 경우, 사교육 시장 확대 등의 부작용이 우려되고,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에도 어긋나며, 교과목 간의 경중을 둠으로써 교육의 불균형을 초래할 것” 이라고 지적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과목 절대평가 시행해야

-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 발표에 대한 경기도교육청의 입장 -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8월 11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1년 대학수학능력 개편안에 대해 “2021학년도부터 전 영역 절대평가를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021학년도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전 영역 절대평가 시행(2안) 적용 시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감소되고 안정적으로 학교교육을 내실화할 수 있으며, 과정중심 교육의 정착 및 확대가 가능함.
  
반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안’인 일부과목에 한해 절대평가를 적용할 경우, 사교육 시장 확대 등의 부작용이 우려되고,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에도 어긋나며, 교과목 간의 경중을 둠으로써 교육의 불균형을 초래할 것임.

한편 교육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 제4공용브리핑룸에서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2020년 말에 응시하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 관련기사 : [종합]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발표 … 절대평가 과목 확대)

조석진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석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