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2020년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 가져
상태바
거창군, 2020년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 가져
  • 조석민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29 11:25
  • 댓글 0
  • 기사삭제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상면 병곡마을 치매 친화적 환경개선 사업 완료

[뉴트리션] 거창군 치매안심센터는 북상면 병곡마을에 치매안심마을 현판전달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영위하며 원하는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하는 마을이다.

군은 2018년 마리면 영승마을을 시작으로 2019년 거창읍 사마, 신원면 수옥, 가북면 용암마을에 이어 올해 북상면 병곡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또한, 현판 전달에 앞서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치매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병곡마을 경로당에 야간 태양광 조명등 4대를 설치했고, 27가구와 경로당에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안전키트를 배부했다.

현판 전달식에 참여한 김인생 이장은 “우리 마을을 치매가 있어도 공동체 생활을 하며 함께 어우러져 생활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었는데 올해 치매안심마을 선정이 그 출발점이 되었

다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구인모 거창군수는 "치매안심마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지역 내 돌봄 문화를 확산시키고 치매환자와 가족, 이웃주민이 함께 행복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거창군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