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팬텀 클래식 FR]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상태바
[2020 팬텀 클래식 FR]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2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안송이(30세)가 10개월 만에 2승 고지에 올랐다.

안송이는 27일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팬텀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1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ADT 캡스 챔피언십에서 데뷔 10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을 따내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던 안송이는 10개월 만에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데뷔 이후 237경기에서 첫 우승을 따냈던 안송이는 두 번째 우승까지는 10경기밖에 치르지 않았다.

우승 상금은 1억2천만원이다.

선두 이소미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안송이는 10번 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공동선두에 나섰다.

13번 홀(파5) 보기로 공동 2위 그룹으로 잠시 내려왔지만 14번 홀(파3) 버디로 선두에 오른 뒤 끝까지 1위를 지켜 우승까지 내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