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FR. 이창우, 4차 연장 끝에 ‘샷이글’로 프로 데뷔 첫 승
상태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FR. 이창우, 4차 연장 끝에 ‘샷이글’로 프로 데뷔 첫 승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28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이창우(27.스릭슨)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에서 네번째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프로 데뷔 첫 승이자 개인 통산 2승째를 달성했다.

27일 경기 여주 소재 페럼클럽 동, 서코스(파72. 7,126야드)에서 펼쳐진 본 대회 마지막 날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타를 줄여 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를 적어내 동타를 기록한 전재한(30.도휘에드가), 김태훈(35)과 연장 승부를 펼쳤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김태훈이 보기를 범한 사이 이창우와 전재한이 파를 작성해 승부는 두 선수의 대결로 압축됐다. 같은 홀에서 열린 연장 두번째 홀과 핀 위치만 바꾸고 이어진 연장 세번째 홀에서 이창우와 전재한은 모두 파 세이브에 성공해 연장 4차전까지 접전이 계속됐다.

또 다시 18번홀에서 시작된 연장 네번째 홀에서 전재한은 세번째 샷을 그린 위로 올렸고 이창우는 기다렸다는 듯이 약 85m 거리의 세번째 샷을 홀 안으로 그대로 집어넣는 극적인 ‘샷이글’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아마추어 시절인 2013년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약 7년만의 우승이고 2014년 KPGA 코리안투어 데뷔 후 처음으로 거둔 우승이다. 또한 프로 입성 후 처음으로 치른 연장전에서 기록한 승리다.

이창우는 경기 후 “뭐라고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기쁘다”며 “첫번째 홀에서부터 보기를 해서 그런지 경기 내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최대한 정신을 부여잡고 경기했다. 우승을 통해 ‘이창우가 돌아왔다’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샷이글 상황에 대해서 “핀까지 약 85m 정도 남았고 오늘 그 위치에서 60도 웨지로 샷을 하면 감이 좋았다”며 “그래서 이번에도 60도 웨지를 잡았고 정확하게만 치려고 했다. 들어갈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마추어 때부터 화려한 경력으로 ‘한국프로골프를 이끌어 갈 재목’으로 큰 기대를 받았던 이창우는 2014년 투어에 첫 발을 내딘 뒤 2015년에 이어 2016년에도 TOP10 피니시 1위에 올랐다. 또한 그 해 ‘KPGA 덕춘상(최저타수상)’을 수상했고 제네시스 포인트는 2위로 시즌을 마쳤다.

하지만 이후 부진한 모습을 이어가며 2019년에는 시드를 잃고 2부투어인 ‘KPGA 챌린지투어(現스릭슨투어)’에서 활동했다. ‘KPGA 코리안투어 QT’를 통해 2020 시즌 다시 투어로 복귀했고 이번 우승 전까지 7개 대회에서 TOP10에 3회 진입하며 부활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연습을 게을리했다. 골프 보다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것이 좋았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정말 열심히 연습했고 노력했다”며 “투어에 데뷔한 이후 지금 ‘스릭슨투어’로 불리는 2부투어에서 경기한다는 것을 상상조차 못했다. 하지만 현실로 찾아왔고 내 자신을 내려놓아야만 했다. 스릭슨투어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다가와서 ‘이창우 선수, 다시 올라가야죠’라는 말과 함께 사인을 요청한 적도 있다. 큰 자극을 받았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스릭슨투어에서의 생활이 좋은 약이 됐다. 절실함이 생겼고 많은 것을 배웠다. 이렇게 우승하게 된 것은 스릭슨투어에서 경험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현재도 일정 상 ‘스릭슨투어’에 참가할 수 있으면 경기감각을 기르기 위해 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우는 이번 우승으로 제네시스 포인트와 제네시스 상금순위에서 모두 2위로 올라섰다. 바로 다음 대회인 ‘제네시스 챔피언십’ 종료 뒤에는 제네시스 포인트 순위 상위 3명에게 미국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 CJ컵’의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에 이창우는 “사실 올 시즌 목표는 시드 유지였다. 상반기 좋은 성적을 거둬 한동안 목표가 없었는데 최근 다시 세운 목표가 ‘더 CJ컵’ 출전이다”라며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끝나고 정해지기 때문에 일단 ‘제네시스 챔피언십’까지는 그 대회에만 집중하겠다. 그리고 시즌 다승도 한 번 노려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연장전에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한 전재한과 김태훈이 나란히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고 김성현(22.골프존), 함정우(26.하나금융그룹)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편 높은 코스 난도 속에 최종라운드까지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단 5명뿐이었다. 2020 시즌 최저 기록이다. 또한 나흘 동안 연속으로 타수를 줄인 선수는 한 명도 없었고 1라운드부터 최종라운드까지 양산된 총 버디 수는 984개에 불과했다.

매 대회 다이내믹한 플레이와 풍성한 스토리를 써 내려가고 있는 2020년 KPGA 코리안투어는 다음 달 8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 소재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리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으로 그 여정을 이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