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천원 여객선’ 운영에 섬 주민들 싱글벙글
상태바
영광군, ‘천원 여객선’ 운영에 섬 주민들 싱글벙글
  • 조유진 선임기자
  • 승인 2020.09.18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여객선 운임 실 부담액을 운행 거리와 상관없이 단돈 천 원만 내는‘천원 여객선’을 지난 6월부터 시범적으로 추진한 결과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 6월 1일부터 9월 17일 현재까지 향화-낙월, 계마-안마 등 3개 노선 항로‘천원 여객선’탑승객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26% 증가한 4,030명(2019년 3,199명)이라고 18일 밝혔다.

천원 여객선은 농어촌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했던 100원 택시와 같이 조건불리지역 섬 주민 교통약자에게도 보편적 해상교통 복지를 위해 본격 추진하였다.

여객선 운항은 섬과 섬, 섬과 육지의 유일한 통로이나 운임비는 육지에 비해 두 배 이상 비싼 실정이다. 육상의 경우 영광~광주 간 거리는 46km로 운임비는 6천1백 원인 반면, 해상은 영광~안마도간 43km이나 해상운임은 1만2천200백 원이다.

천원 여객선을 이용하는 낙월면 주민들은 “여객 운임이 부담되어 육지로 나갈 때 한 번에 일을 보느라 바쁘게 움직였는데, 이제는 교통비 부담이 없으니 병원이고 시장이고 여유 있게 다닐 수 있게 되어 좋다.”고 말했다.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천원 여객선을 3개월 시범운영한 결과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도 줄고 만족도도 높다.”라며 “낙월도 명품어촌 개발, 안마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등 사업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섬 지역 관광활성화를 위해 영광 군민과 일반 관광객까지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