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를 위한 인프라 구축
상태바
창원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를 위한 인프라 구축
  • 조석민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1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보건소 이동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운영

[뉴트리션] 창원시는 최근 코로나-19 지역사회 재확산과 장기화에 대비하고, 단순 호흡기·발열 환자의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별진료소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

첫째, 창원시는 이동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 할 예정이다. 마산·진해보건소는 각 6월 17일, 9월 7일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창원보건소는 9월 21일경 설치 운영 계획이다.

글로브-월(글로브 부착형)을 활용한 비대면 워킹스루 방식으로, 의료진은 양압 공간에서 보호복을 입지 않고 진료와 검사를 실시한다. 이는 의료진과 환자 간 감염을 차단하고 보호복 착용에 따른 열사병, 탈진, 피부질환을 방지할 수 있으며, 공간 정화 시간이 불필요하여 더 많은 환자를 빠른 시간 안에 진료 할 수 있다.

둘째, 상시 선별진료소를 창원보건소 내 햇살정원 공간에 신축할 예정이다. 8월에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사업 승인 및 국고보조금 확정을 통보 받았으며, 도비 25%, 시비 25% 재원을 포함하여 3억 5천만원을 2회 추경 예산에 편성하였다.

창원보건소는 10월에 질병관리본부 상시 선별진료소 표준안을 참고하여 건축설계
용역을 시행·착공하여 12월에 준공 할 계획이다. 규모는 연면적 약60㎡ 로 시설 내에는 음압·양압 공조설비, 글로브-월 시스템, 검체 전달시스템, 자동 세척시스템 등의 최신 시스템을 도입하여 구축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유행이 종료될 경우 결핵 등 호흡기 감염병 진료에 대체 활용 할 계획이다.

창원보건소(소장 이종철)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재확산과 장기화를 대비하여, 신속히 상시 선별진료소를 구축하여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전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help@korea.daegu.kr)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