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키즈’ 이재경과 김민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 꿈꾼다
상태바
‘최경주 키즈’ 이재경과 김민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 꿈꾼다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15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션] ‘최경주 키즈’ 이재경(21.CJ오쇼핑)과 김민규(19.CJ대한통운)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에서 우승을 노린다.

24일부터 나흘간 경기 여주 소재 페럼클럽 동, 서코스에서 열리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는 두 선수는 “본 대회 공동 주최사인 최경주 재단과 최경주 선수에게 많은 도움을 받은 만큼 이번 대회서 꼭 정상에 오르고 싶다”고 밝혔다.

이재경과 김민규는 모두 최경주 재단 출신이다. 이재경은 13세였던 2012년, 김민규는 10세였던 2011년 최경주 재단 골프 꿈나무로 선발된 후 최경주 재단의 후원을 받으며 성장했다.

이재경은 2014년 최경주 재단 소속으로 출전한 ‘KJ CHOI INVITATIOANL presented by CJ’의 아마추어 선수 선발전에서 1위에 올라 본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이재경은 3위로 대회를 마쳤지만 최종일 우승 경쟁을 펼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이후 이재경은 2015~2016 국가대표를 거친 뒤 2017년 2월 KPGA 프로(준회원), 5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차례로 입회했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고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우승하며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재경은 ‘투어 2년차’를 맞이한 올해는 7개 대회에 출전해 준우승 2회 포함 전 대회 컷통과에 성공하며 제네시스 포인트 3위(1,871.75P)에 위치하며 더욱 강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민규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최경주 재단 소속으로 활동하며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워 나갔다. 그 사이 2015년에는 역대 최연소로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최경주 재단 졸업 후 유러피언투어 유로프로투어(3부투어)에 진출했고 2018년 유러피언투어의 2부투어격인 챌린지투어 ‘D+D 레알 체코 챌린지’에서 17세 64일의 나이로 챌린지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

2018년 KPGA 프로(준회원), 2019년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차례로 획득하며 올해부터 KPGA 코리안투어 무대로 뛰어든 김민규는 시즌 초반 ‘KPGA 군산CC 오픈’과 ‘KPGA 오픈 with 솔라고CC’에서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을 거두며 ‘10대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현재 제네시스 상금순위 9위(117,752,415원)에 자리한 김민규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추천 선수로 참가한다.

이재경과 김민규는 “항상 든든하게 지원과 응원을 해 주신 최경주 재단과 최경주 선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며 “최경주 선수가 불참해 아쉽지만 그 상황을 충분히 이해한다. 최경주 재단을 통해 성장한 우리가 꼭 우승을 차지해 최경주 선수에게 축하를 받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이재경과 김민규는 최경주 재단 출신 외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고향은 각각 전남 강진과 광주다. 비슷한 나이에 골프를 시작했고 국가대표 생활도 함께 했다. 현재 메인 스폰서도 같은 CJ 계열사다. 그러다 보니 2살 차이인 두 선수는 ‘친 형제’와 다름없는 사이다.

이재경은 “(김)민규는 초등학생 때부터 함께 골프를 해 친하다. 그때부터 남달랐다. 나보다 어리지만 골프는 정말 잘한다고 느꼈다. 신기할 정도였다”며 “국가대표 시절 한솥밥을 먹으면서 더욱 가까워졌다. 최근 (김)민규와 함께 투어 생활을 하고 있어 행복하다. 더욱이 (김)민규가 좋은 성적을 내니까 나도 덩달아 기분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민규는 “(이)재경이 형과는 어렸을 때부터 친하게 지냈다. 연습할 때나 지역 대회 때 자주 만났다. 서로 고민 상담도 많이 해줬다”며 “(이)재경이 형이 한 때 드라이버 입스를 겪는 등 어려운 시절이 있었는데 극복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봤다. 힘들었을 텐데 긍정적인 마인드로 이겨내는 것을 보고 대단하다고 느꼈다. 지금도 옆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이)재경이 형이 워낙 잘 챙겨 주기도 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마지막으로 두 선수는 “최종라운드에서 우리가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된다면 미국에서 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을 최경주 선수가 흡족할 것”이라며 “하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정한 만큼 내가 우승을 차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은 24일부터 27일까지 펼쳐지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무관중 대회로 진행된다. 대회 주최 및 주관사는 방역 당국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해 신속 대응이 가능한 TFT를 구성하는 등 ‘코로나19 없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본 대회는 대한민국 골프의 맏형이자 많은 프로 선수들의 롤모델인 최경주(50.SK telecom)가 국내 골프 발전을 위해 창설한 대회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자신의 이름과 명예를 걸고 개최하는 대회로 2016년부터 5년 연속 ‘현대해상’이라는 든든한 후원자와 함께하고 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help@korea.daegu.kr)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