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 대비 사전대응 강화
상태바
제주도,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 대비 사전대응 강화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9.04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초기상황판단회의 개최…분야별 대응사항 논의

[뉴트리션]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함에 따라 4일 오전 8시 30분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9호 태풍‘마이삭’으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대비해 각 분야별 대응 상황에 대해 중점 논의됐다.

태풍 ‘하이선’은 4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1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7km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6일부터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제9호 태풍 ‘마이삭’ 영향으로 저류지 유입구·내부와 배수로에 쌓인 유목·토사 준설을 신속히 완료하고, 시설물에 대한 고정 작업을 각 부서에 요청했다.

또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 붕괴, 비닐하우스, 농·축산 시설, 양식시설 등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찰활동과 안전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하천 범람, 월파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위험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주민을 대피시킬 수 있도록 양 행정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진로가 유동적이지만, 기상 전망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면서 “태풍 시 행동요령을 미리 숙지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help@korea.daegu.kr)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