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모종샛들·풍기역 지구 도시개발사업 첫걸음 내딛다!
상태바
아산시, 모종샛들·풍기역 지구 도시개발사업 첫걸음 내딛다!
  • 정임순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6.2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만 자족도시 더 큰 아산의 중심기능 담당할 원도심 발전 가속화

[뉴트리션]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자문위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아산 모종샛들지구 및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아산 모종샛들지구와 풍기역지구는 반경 1km 내 소재한 아산고속(시외)버스터미널 입지와 더불어 2022년 개통 예정인 아산~천안 간 고속도로 아산IC와 풍기역 신설에 따른 개발압력이 높아, 난개발의 조짐이 있는 지역으로 계획적인 도시개발이 절실한 공간이다.

또 민선7기 아산이 목표로 하는 50만 자족도시 토대 구축에 있어 주거, 상업, 문화 등의 중심기능 역할을 할 원도심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할 곳이기도 하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용역사의 제안에 더해 그동안 전문가 자문을 통한 컨셉구상을 반영하여 앞으로의 추진 방향과 예상되는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산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아산시 모종동 일원에 580,453㎡ 규모로 계획 중이며 내년까지 용역 및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2022년 착공, 2025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모종샛들지구와 관련, ▲걸어서 5분 내에 모든 생활편의 시설을 품은 보행도시 ▲공중보건 네트워크가 구축된 쾌적하고 활기찬 건강도시 ▲셉테드(범죄예방환경설계) 기법을 도입한 밝고 행복한 환경의 안전도시 등의 도시개발 콘셉트가 제시됐다.

이어 풍기동 일원 703,491㎡ 규모로 조성 예정인 아산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신설이 가시화된 풍기역을 중심으로 ▲복합 활력 거점 조성 ▲온양천변 친수공간을 활용한 특화된 상업시설 조성 ▲보행이 즐거운 생활가로 및 녹지축 조성 방안 등에 관한 의견수렴이 있었다.

시는 계획대로 추진이 완료되면 모종샛들지구와 풍기역지구에 총 10,500여세대, 23000여명이 쾌적하게 정주 가능한 뉴타운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고회를 주재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50만 자족도시 더 큰 아산은 그저 양적인 성장만을 추구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쾌적함과 편리성 위에 경제 기능 등 자족도시를 위해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여러 기능성을 온전히 얹어 내야 한다“며, ”주변 환경 및 시설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주거, 상업, 문화 등의 기능을 갖춘 원도심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50만 자족도시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help@korea.daegu.kr)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