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인재 이제는 월드클래스 기업에서 일한다
상태바
고졸인재 이제는 월드클래스 기업에서 일한다
  • 조용식 뉴트리션 신문사 기자
  • 승인 2020.05.26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개 월드클래스 기업, 고졸인재 155명 채용하기로 결정

[뉴트리션]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월드클래스300 기업협회(회장 오석송)는 5월 26일 하나마이크론(충남 아산 소재)에서 고졸취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고졸 인재와 우수기업 간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나아가 능력 중심의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마련하였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월드클래스 기업은 고졸 인재 채용수요를 발굴하여 제공하고, 교육부와 산업부는 월드클래스 기업을 ‘현장실습 선도기업’으로 일괄 인정하고, 우수기업에 대해서는 포상·홍보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또한, 월드클래스 기업에 필요한 인재상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면,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하여 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체제를 마련한다.

아울러 월드클래스 기업과 학교는 기업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체험 및 견학기회 제공, 전문가 인력풀 활용, 기업 내 실습시설이나 학교 내 각종 시설 등의 상호 이용에 협력한다.

이번 협약을 체결하는 장소인 하나마이크론은 2012년에 월드클래스300 기업으로 선정된 반도체 패키징 전문기업으로, 정부와 민간기업 간 협력을 통해 고졸인재 채용 확대를 추진 중인 모범 기업이다.

하나마이크론은 지난 2월 산업부에 반도체 공정직무에 적합한 고졸인재 채용의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교육부.산업부.충남교육청이 협력하여 기초직무역량 중심의 방과후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이 하나마이크론에서 현장실습을 거쳐 조기 취업으로 연계되도록 지원하였다.

한편, 이번 협약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로 충청남도·충청남도교육청·하나마이크론의 3자 간 업무협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고졸인재들이 월드클래스 수준의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하고, “교육부도 월드클래스 수준의 기업에 걸맞은 기업 맞춤형 우수 인재를 육성해 나가는 데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훌륭한 인재가 기업을 키우고, 훌륭한 기업이 우리 경제를 키운다.”라며, “정부와 지자체, 산업계와 교육계가 마음과 뜻을 모아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좋은 기업을 키우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오석송 월드클래스300 기업협회 회장은 “오늘 업무협약은 그동안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월드클래스 기업들이 겪었던 어려움을 해소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협회는 월드클래스 기업과 직업계고가 실질적으로 협력하여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협회의 역량을 집중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법무】 이 기사는 외부 제휴 기사(외부 공급)일 수도 있습니다. 당해 기사와 관련하여 정정/반론/추후보도 청구권 행사를 원하는 독자께서는 뉴트리션 법무팀(help@korea.daegu.kr)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주시면 3영업일 내 회신드리겠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언론중재위 등 당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도 있으니 꼭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