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PREV NEXT
  • 교육전문지 뉴트리션이 '데이터 저널리즘' 을 활용한 기사를 선보입니다!
  • 여백
    여백
    여백
    와글와글 교육공동체
    여백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뉴트리션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기사 저작권 안내
    본보에 게재되는 기사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대구, 아00118)이 발행한 콘텐츠로, 현행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보호를 받는 저작물입니다. 따라서, 저작권법 제7조(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 제5호에 해당한다고 임의로 판단하여 콘텐츠를 무단 전재 하는 등의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배되므로, 기사 콘텐츠의 일부를 게재할 경우 저작권법 제37조(출처의 명시)에 따라 출처를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사 전문을 사용하고자 하시는 경우 본보(교육전문지 뉴트리션)와 협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림] ‘주장과 논평’ 섹션에 게재할 원고를 모집합니다.

    ‘주장과 논평’ 섹션은 학생, 학부모, 교사 등 교육공동체의 목소리를 별도의 첨삭 없이 있는 그대로 싣는 섹션입니다.

    다양한 교육공동체의 목소리를 원문 그대로 싣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 원고 보내실 곳 : master@nutrition2.asia
    여백
    한국 교육계의 다양한 주장과 논평
    박경미 의원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발의 … 교총, “잦은 교육과정 개정 방지 및 교육의 연속성 토대 마련 … 환영”
    한국교총이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발의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에 대해 "교육부의 일방적이고 잦은 교육과정 개정을 방지하고 교육의 연속성을 확보하는 데 토대를 마련할 수 있게 된 점에서 환영한다." 는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시도교육감과의 사전 협의' 를 유일한 대안으로 제시한 것에 대해선 '지금보다는 진일보한 방안' 이라고 평가하면서도 "교육과정이 교육의 핵심으로 교육자의 관심이 가장 크다는 점에서 교육현장의 의견이 더욱 더 실질적으로 수렴되고 반영되는 절차가 추가적으로 보완돼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출발점 교육인 유아교육’ 발전 통해 국가가 책임지는 교육 실현해야"
    교육부가 12일 ‘5년간 2600학급 이상을 신설해 국‧공립유치원을 40%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이에 대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그간 교총이 교육부와의 교섭 및 교육공약, 건의 등 지속적으로 요구한 국‧공립유치원 확대 요구를 반영하고, 유아와 학부모들의 국공립유치원 설립 확대의 바람을 담았다는 점에서 적극 환영한다." 고 밝히고, '유아교육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확대한 결정' 으로 평가했습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인증 및 지정 현황

    한국저작권보호원은, 뉴트리션을 클린사이트로 지정하였습니다. 주식회사 뉴트리션 공식 사이트
    소셜네트워크(SNS) 운영 및 제휴 현황
    뉴트리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뉴트리션 구글플레이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Back to Top